테크앤로를 이끄는 구태언 변호사가 답합니다.

구태언
테크앤로 대표

경기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34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서울지방검찰청 컴퓨터수사부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첨단범죄 수사부에서 사이버범죄, 기술유출범죄,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전담했다.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6년간 IT, 지식재산권, 디지털 포렌식 전문 변호사로 일했다. 기술법 전문 로펌 테크앤로 설립 후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에서 정보보호 석사를 취득했다.

옥션 개인정보 유출 사고, 농협 전산 파괴 공격, 신용카드 3사 개인정보 유출 사고 등 굵직한 정보보안 사건이 터졌을 때 기업들이 제일 먼저 찾는 전문 변호사다.

그는 법대생 시절부터 컴퓨터와 기계에 관심이 많았고 검찰 내에서도 ‘IT통’으로 불렸다. 금융감독원 금융IT감독자문위원 및 제재심의위원, 개인정보보호위원회 2기 위원, 행정안전부, 금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자문 변호사를 맡으며 정부규제 시스템의 문제점을 두루 경험했다.

창조적 파괴를 도모하는 혁신가들을 도와 핀테크, 블록체인 산업,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발전을 위한 규제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현재 테크앤로(TEK&LAW) 대표 변호사를 역임하고 있으며, 스타트업에 가장 가까운 변호사로 인정 받고 있다.



경력

現 TEK&LAW 대표

現 블록체인법학회 부회장

現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부회장

現 한국블록체인협회 거래소 자율규제위원

現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정책자문위원



저서

<미래는 규제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