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설계] 월 수입 360만원 / 근로소득자(4대보험) / 35세 / 여성 상담 요청 드립니다.

질문자
2024. 03. 14. 14:07
성별 여성
나이 35세
직업 회사원
근로형태 근로소득자(4대보험)
결혼유무 기혼
월 수입 현황 360만원
월 부채 비용 0만원
월 고정 지출 비용 200만원
월 가용 자금 100만원
희망 상담 분야 은퇴 설계

IRP와 연금저축펀드를 한 증권사에 가입하여 납부중입니다. 예금자보호가 5천만원까지 된다는게 마음에 너무 걸려서요. 제가 주로 사용하는 증권사어플로 가입한건데 예금자보호가 불안하다면 가입되어있는 다른 증권사로 IRP를 옮기는게 좋을까요?


감사합니다


총 6개의 답변이 있어요.

KCGI자산운용

안녕하세요. 경제·금융전문가, 인문·예술 전문가 조유성 AFPK 입니다.

✅️ 사실상 연금저축펀드와 IRP 자체가 투자이기 때문에 원리금 보호가 되지 않으며, 예금자 보호에 크게 연연하실 필요는 없긴 합니다. 개인연금이나 퇴직연금 등 사적연금자산의 경우 증권사의 고유자산과는 별도로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증권사가 망한다고 해서 사적연금자산도 함께 다 날라가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2024. 03. 14. 23:4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답변 삭제

    이 답변은 작성자의 요청 또는 모니터링으로 삭제되었어요.

    이 답변은 비공개되어 본인만 확인할 수 있어요.

    생명보험 자산운용팀

    안녕하세요. 김윤식 AFPK입니다.

    IRP의 경우는 해당 증권사가 브로커 역할을 하는거지 실질적으로 매수하는 주체는 아닙니다. 보통 증권사가 망하면 다른 증권사가 해당 증권사를 인수하고 질문자님의 자산은 그대로 이어서 운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이용 증권사가 어디인지는 몰라도 중형급이상의 증권사는 사실 망할 가능성이 매우 낮습니다. 따라서 정 불안하시면 옮기시는 거는 자유이시지만 개인적으로 안옮기시더라도 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 거 같습니다.

    2024. 03. 14. 14:18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답변 삭제

      이 답변은 작성자의 요청 또는 모니터링으로 삭제되었어요.

      이 답변은 비공개되어 본인만 확인할 수 있어요.

      한국포스증권/한화라이프랩

      안녕하세요. 이원복 투자자산운용사입니다. 메이저 증권사나 은행 등은 파산하는 경우보다는 인수합병되는 경우가 많죠. 보유하신 IRP나 연금저축펀드도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겠다고 생각이 됩니다만, 만일에 대비하여 IRP와 연금펀드를 각각 다른 금융기관에 분산하는 것은 바람직해 보입니다. 이번 기회에 수수료가 저렴하고 매매할 수 있는 상품들이 다양한 금융기관으로 둘 중에 하나는 옮겨 놓으시는 것을 권유드립니다.

      좋아요와 추천은 제게 큰 힘이 됩니다~^^

      2024. 03. 15. 08:2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답변 삭제

        이 답변은 작성자의 요청 또는 모니터링으로 삭제되었어요.

        이 답변은 비공개되어 본인만 확인할 수 있어요.

        모두재무설계

        안녕하세요. 김정석 AFPK입니다.

        네 이해하고 계신게 맞습니다. 증권사도 법인별로 예금자 보호 기준금액은 5,000만원 입니다.

        불안하신 경우 타 은행이나 증권사를 이용하여 별도 관리 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2024. 03. 14. 22:16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답변 삭제

          이 답변은 작성자의 요청 또는 모니터링으로 삭제되었어요.

          이 답변은 비공개되어 본인만 확인할 수 있어요.

          안녕하세요. 김진영 투자자산운용사입니다.

          IRP(개인형 퇴직연금)와 연금저축펀드를 하나의 증권사에 가입하여 운영한다면 예금자보호제도에 대한 이해가 필요해 보입니다. 예금자보호제도는 예금자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로, 한 금융회사에 대해 인당 최대 5000만 원까지 보호가 이루어집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예금자보호 한도 금액은 동일한 금융회사 내에서 인당 최대 5000만 원이며, 이는 2001년 이후로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예금자보호제도와 IRP, 연금저축펀드

          • 예금자보호 한도: 동일 금융회사 내에서 5000만 원까지 예금자의 자산이 보호됩니다. 예를 들어, 어떤 투자자가 A증권사에 예금, 펀드, IRP를 가지고 있고 총합이 5000만 원을 초과한다면, 초과하는 금액은 예금자보호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투자 상품 분산 필요성: 투자자가 가지고 있는 자산이 한 증권사 내에서 5000만 원을 초과하는 경우, 예금자보호를 최대화하려면 여러 금융기관에 분산해서 투자하는 것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조치 방법

          1. 옮기는 것을 고려: 만약 IRP나 연금저축펀드가 한 증권사에서 예금자 보호 한도인 5000만 원을 초과한다면, 예금자 보호를 위해 다른 증권사로 분산해서 가입하는 것이 좋을 수 있습니다.

          2. 전문가 상담: IRP나 연금저축펀드의 이전을 고려하기 전에 금융 상품 이전 시 발생할 수 있는 수수료, 세금 문제 등을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2024. 03. 14. 21:36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답변 삭제

            이 답변은 작성자의 요청 또는 모니터링으로 삭제되었어요.

            이 답변은 비공개되어 본인만 확인할 수 있어요.

            바른재무설계

            안녕하세요. 정원준 AFPK입니다.


            예금자보호가 너무 신경쓰이신다면 질문에서 말씀해주신것처럼 다른 증권사를 하나 더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

            2024. 03. 14. 14:55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답변 삭제

              이 답변은 작성자의 요청 또는 모니터링으로 삭제되었어요.

              이 답변은 비공개되어 본인만 확인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