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에 올리는 data공증은 누가하나요?

2019. 02. 01. 14:58

꽤나 많은 서비스들이 블록체인을 적용한다며 사업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체인에 올라간 data들의 불변성을 이용해 투명하다고들 강조하는데

결국 올리기전 data를 누군가는 공증을 해줘야 합니다.

지금 믿을건 국가밖에 없는데....그럼 탈중앙화라는건 물건너 가는건가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1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개발팀

요약 : 질문처럼 확실한 해결책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탈중앙화와 다른 문제입니다.

작성자분께서 신뢰하는 기준이 국가이지만, 국가를 신뢰하지 않는 집단도 존재합니다.

이들이 신뢰하는것이 무엇이냐? 를 두고, 최근 거버넌스들이 이슈가 되는 이유입니다.

아래는 데이터의 공증에 관련한 내용입니다.

말씀하신것과 같이 블록체인이 보장하는것은 블록체인에 들어온 데이터를 기준으로 얘기하는겁니다.

질문은 오라클 문제(oracle problem)로 블록체인 밖에 있는 데이터를 블록체인 안으로 가져올 때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질문으로 이해했습니다.

이는 오라클 현상 또는 연결성 문제(connectivity problem)라고도 합니다.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BMS) 제품인 오라클(Oracle)과 이름은 비슷해도 내용상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블록체인 분야에서 오라클(oracle)이란 블록체인 밖에 있는 데이터를 블록체인 안으로 가져오는 것을 말합니다.

이때 블록체인 밖에 있는 데이터를 오프체인(off-chain)이라고 하고, 그 데이터가 블록체인 안으로 들어온 것을 온체인(on-chain)이라고 합니다.

블록체인(blockchain)은 데이터의 위변조가 거의 불가능한 분산 저장 기술이지만, 데이터가 블록체인 안으로 들어와야 블록체인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가 블록체인 안으로 들어오지 않거나, 혹은 블록체인 안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위변조가 발생한다면, 설령 그 데이터가 블록체인으로 관리된다고 할지라도 신뢰하기 어렵기 때문이죠.

현실 세계에 있는 데이터가 블록체인 안으로 들어오는 과정은 쉽지 않습니다.

오프체인 데이터가 온체인 데이터로 바뀌기 위해서는, 현실 세계와 블록체인의 중간에서 데이터를 블록체인 안에 넣어주는 사람이나 장치가 필요합니다.

질문하신것처럼. 데이터를 공증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오라클 문제는 이러한 중간자 역할을 하는 사람이나 장치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문제입니다.

블록체인은 탈중앙 분산화를 추구하므로 권위를 가진 중앙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블록체인에 데이터를 입력하는 중간자를 신뢰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이 필요합니다.

블록체인에서 오라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이 도입되고 있으나 확실한 해결책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암호화폐 소유자들의 투표(voting)를 통해 결정하거나, 다양한 데이터의 중앙값(median)을 선택하거나, 현실 세계와 블록체인 사이에서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해 주는 중간자(middleware)를 두는 방법 등 블록체인 오라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제시되고 있을뿐입니다.

2019. 02. 01. 15:53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