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보리) 발톱을 어떻게 깎아야 할까요?

2022. 09. 28. 18:12
반려동물 종류 강아지
품종 진돗개
성별 암컷
나이 1년
몸무게 20kg
중성화 수술 1회

간단하게 사연을 말씀 드리자면 예전에 발톱을 깎인적이 있는데 깍다가 발톱에 피가 났어요 그래서 그 뒤론 발톱을 못 깎고 있습니다 그래서 발톱에 어느 부위에 깎아야 피도 안나고 잘 깍을까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총 1개의 답변이 있어요.

듣기좋은 말보다 들어야 하는 말을 하려합니다.

안녕하세요. 이은수 수의사입니다.

발톱은 보행시 지면을 박차면서 추진력을 얻기 위해 존재하는 중요한 "장기"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상적인 보행을 하면 발톱을 깎아줄 발톱이 없을 정도로 마모가 되어 따로 발톱을 깎아줄 이유가 없어집니다.

그런데 정기적으로 발톱을 깎아줘야 한다는 건 다시 말해 정상적인 보행량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것.

즉, 산책량이 부족하다는것을 의미합니다.

우선 산책량을 증가시키시는걸 추천드리고

산책의 총량만큼 중요한것이 산책의 횟수입니다.

정상적인 반려견의 최소 산책 횟수 기준은 아침저녁 하루 2회 이상입니다.

시간은 최대한 많으면 많을 수록 좋지만 이를 충족하기 어렵더라도 각 10분 씩은 충족시켜주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적어도 이런 최소한의 기준만 충족시켜 주셔도

발톱을 깎느라 발생하는 출혈, 감염, 염증의 리스크는 줄이고

발톱을 깎느라 강아지와 서먹해 지는 일또한 없어질 겁니다.

2022. 09. 28. 18:43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