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에 이름은 어떻게 짓나요?

2022. 08. 12. 10:20

여름과가을에는 어김없이 태풍이 발생해 내륙을 관통하면서 많은 재산과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있어요. 국제적인 합의하에 태풍이름이 지어지겠지만 우리나라 근처에서는 태풍이 발생하지도 않았는데 한글이름 태풍도 있는것 같아요. 태풍 이름은 어떻게 지어지나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총 8개의 답변이 있어요.

금속제품분야 연구

안녕하세요. 한만전 과학전문가입니다.

아시아 태평양에 위치한 14개국이 태풍위원회를

만들어 태풍이 발생할때마다 각국이 제출한 순서대로 이름을 짓습니다

각 나라가 10개씩 제출하면 140개가 됩니다.

140개를 모두 사용하면 1번부터

다시 사용 합니다

2022. 08. 12. 13:25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부설연구소 연구소장

    안녕하세요. 박재화 박사입니다.

    태풍의 이름은 14개 국가에서 10개씩 제출한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조로 구성되고, 1조부터 순차적으로 사용합니다. 140개를 모두 사용하고 나면 다시 1번부터 사용합니다.

    대략적으로 25개/년 정도의 빈도를 보이므로, 4~5년 정도 소요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 08. 12. 17:13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약학,과학 전문가

      안녕하세요.

      태풍의 경우 태풍이 발생하는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이 이름을 각각 몇개씩 제출하며, 돌아가면서 순서대로 태풍 이름을 붙이게 됩니다.

      이 이름은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에 공통으로 사용되는 이름이며, 한글 이름 또한 있습니다.

      2022. 08. 13. 20:0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과학전문가입니다.

        태풍의 이름을 정할때 영문으로 표기하거나 발음이 쉬운 동식물의 이름을 이용하여 태풍의 이름을 짓습니다.

        2022. 08. 13. 07:46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상현 과학전문가입니다.

          태풍 이름은 각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 총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조로 구성되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합니다>
          140개를 모두 사용하고 나면 1번부터 다시 사용합니다.
          태풍이 보통 연간 약 25개 정도 발생하므로 전체의 이름이 다 사용되려면 약 4∼5년이 소요됩니다.

          감사합니다.

          2022. 08. 12. 13:37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경북대/물리학과

            태풍의 이름은 14개의 국가에서 10개씩 제출한 이름을 사용합니다.

            28개씩 5조로 구성되어있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합니다.

            140개의 이름을 모두 사용하면 다시 1번부터 사용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개미, 나리, 장미, 노루, 제비, 미리내, 너구리, 메기, 독수리, 고니의 이름을 제출하였습니다.

            2022. 08. 12. 10:33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영훈 과학전문가입니다.

              동시에 여러개의 태풍이 생길 수 있다보니 이를 혼동하지 않기 위해 이름을 붙여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2000년 부터는 태풍위원회에서 아시아 각국의 태풍에 관한 관심을 높이고자 아시아 지역 14개국의 고유 이름을 번갈아가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태풍 이름은 한국, 캄보디아, 중국, 북한, 홍콩, 일본, 라오스, 마카오, 말레이시아, 미크로네시아, 필리핀, 태국, 미국, 베트남 순으로 10개 씩 제출한 총 140개의 이름을 사용합니다.

              28개씩 5개조로 구성되며,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합니다. 140개를 모두 사용하면 다시 1번부터 사용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개미, 나리, 장미, 미리내, 노루, 제비, 너구리, 고니, 메기, 독수리 등의 태풍 이름을 제출하였습니다. 북한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은 기러기, 도라지, 갈매기, 수리개, 메아리, 종다리, 버들, 노을, 민들레, 날개 입니다.

              2022. 08. 12. 10:3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15회 공인중개사, 경제학 부동산 석사

                안녕하세요. 홍성택 과학전문가입니다.

                태풍 이름은 각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 총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조로 구성되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하며 이렇게 만들어진 140개를 모두 사용하고 나면 1번부터 다시 사용하고 태풍이 보통 연간 약 25개 정도 발생하므로 전체의 이름이 다 사용되려면 약 4∼5년이 걸리겠네요.

                태풍위원회 회원국에는 북한도 포함되어 있어 한글로 된 태풍 이름은 20개나 됩니다.

                140개중 20개니...대략 7번 중 한번꼴로 우리 한글 이름태풍이겠네요.^^

                2022. 09. 07. 13:35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