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데서 일할때 종합비타민제 복용이 도움되나요?

2022. 05. 11. 20:11
성별 남성
나이 34세
기저질환 소화불량,변비

3개월차 소화불량은 점점좋아지고있고

더운데서 일하게되었는데 꾸준히 복용하는 종합비타민제가 도움이되는지 궁금합니다

제가더위를 잘타고 땡볕에서 일하게되었는데 답변부탁드립니다 ㅠ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총 10개의 답변이 있어요.

안녕하세요. 최병관 의사입니다.

더운 곳에서 일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며 수분 소실을 비롯하여 전해질 소실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비타민 섭취 보다는 수분과 전해질 섭취를 자주 해주시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2022. 05. 13. 19:48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대학병원 전문의

    안녕하세요 아하(Aha) 의료, 코로나 카테고리에서 활동중인 전문의입니다.

    종합 비타민제가 더운 곳에서 일하는 데에 도움이 되지는 않지만 전반적인 건강 관리에는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합니다.

    참조하시어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2022. 05. 13. 19:23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안녕하세요. 서민석 의사입니다.

      다시 일을 할 정도로 회복이 많이 되셨나 보네요. 힘든 일을 하신다면 잘 먹는게 중요하기는 합니다. 다만 종합 비타민제를 드신다고 해서 더 도움이 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채소, 과일을 잘 드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종합비타민제 때문에 다시 속이 좀 쓰릴 수 있어서 조심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2022. 05. 13. 18:24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피부과전문의

        안녕하세요. 노동영 의사입니다.

        영양제나 건강식품은 그냥 보조적인 역할입니다.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분이 최소한 결핍되지 않게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현대사회에서는 영양제를 먹지 않아도 대부분 결핍되는 영양성분이 없으므로 영양제 복용이 필수는 아닙니다. 

         


        2022. 05. 13. 16:10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직업환경의학과

          안녕하세요. 최영곤 의사입니다.

          종합비타민제가 신체 내 비타민의 공급이나 전해질 공급에는 도움이 될 수 있겠으나 더운 곳에서 일할 때 특별한 특효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더운 곳에서 일을 하실 때에는 물을 많이 드시고 중간중간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시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2022. 05. 13. 13:23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소아과 의사

            안녕하세요. 권익태 의사입니다.

            더위 속에서 일한다고 해서 비타민이 도움이 된다는 근거는 없습니다.

            질문자 분이 평소에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먹지 못하게 될때 비타민 제재가 필요한 것이지 단순 더울때 일한다고

            비타민을 과도하게 소모하진 않습니다.

            오히려 너무 더위 속에서 일하신다고 하면 체온이 38~40도까지 오르게 되는 열탈진/열사병을 조심해주셔야 하고

            땀 배출로 인한 수분/염분 섭취에 신경써주시기 바랍니다.

            2022. 05. 12. 13:25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마취통증의학과

              안녕하세요. 노용성 의사입니다.

              더운데서 일하는 것과 상관없이

              종합비타민은 활력와 영양소 보충에 도움이 됩니다.

              특히 요즘 혼자사시는 젊은 분들은 간편식으로 떼우는 경우가 많아서요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시거든요

              2022. 05. 12. 09:1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재활의학과

                안녕하세요. 남희성 의사입니다.

                더운 장소에서 일하는 상황에 종합비타민제가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거라고 생각되지 않습니다.

                탈수가 생기지 않게 물과 전해질을 충분히 보충해주는게 오히려 더 중요하다고 판단됩니다.

                2022. 05. 12. 01:14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영민 의사입니다.

                  엄밀히 말씀드려 비타민제는 우리 몸에 부족한 비타민을 보충하는 역할을 담당할 뿐 더위개선에 효과를 보인다는 것을 입증하기는 어렵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 05. 11. 23:5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진단검사의학과

                    안녕하세요. 홍덕진 의사입니다.

                    비타민제가 더위에 답은 되지 못 합니다.

                    더위에 노출된 후에는 온열 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온열 질환은 여름철에 체온을 적절하게 유지하지 못해서 생기는 질환 입니다.

                    우리 몸은 바깥 온도에 영향을 크게 받아서 추우면 피부온도가 내려가고 더우면 피부온도가 올라가지만, 체온은 항상 일정하게 유지됩니다.

                    이것은 피부에서 일어나는 반응으로 자동차의 라디에이터처럼 피부혈관은 추울 때는 열의 발산을 줄이기 위해 수축하고 더울 때는 넓혀서 더 많은 열을 발산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운동을 하거나 주위 온도가 올라가면 땀이 나와서 증발할 때 열을 빼앗아 가므로 체온이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바람이 불거나 공기가 건조할 때는 기온이 높더라도 땀이 잘 증발하지만 바람이 없고 습도도 높은 후덥지근한 날에는 땀이 잘 증발하지 않게 됩니다.

                    온열 질환은 이렇게 땀이 몸을 식혀줄 만큼 충분히 나지 않아서 체온이 올라갈 때 발생합니다.

                    온열 질환에는 열경련과 열탈진, 그리고 열사병이 있습니다.

                    열경련은 더운 곳에서 심한 일이나 운동을 할 때 근육에 경련이 생겨 아프게 되는 것으로 땀으로 수분과 염분이 빠져나가서 생깁니다.

                    열탈진은 기운이 빠지고 두통, 어지럼증, 근육경련, 구역질 및 구토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데 염분이 부족해서 발생합니다.

                    이러한 열경련이나 열탈진이 일어났을 때는 환자를 공기가 잘 통하는 시원한 곳에 눕혀두면 대개 저절로 회복됩니다.

                    환자가 갈증이 난다고 하면 맹물보다는 물에 소금을 조금 타서 간간한 맛이 나도록 해서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사이다나 콜라처럼 단맛이 나는 음료는 좋지 않으며 스포츠음료가 낫습니다.

                    그리고 열사병은 가장 위험한 상태로 심한 더위로 인해 체온조절을 하지 못하고 체온이 자꾸 올라가며 혼수상태에 빠지게 되어 신속히 치료하지 않으면 위험한 병입니다.

                    열로 쓰러진 환자가 빨리 깨어나지 않고 몸이 불덩이 같다면 시원한 물로 몸을 식히면서 빨리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열사병을 예방하려면 바깥 온도가 매우 높을 때는 무리하게 일하지 말아야 하고, 가능하면 신선한 이른 아침이나 저녁시간을 이용해서 일하고 일하는 동안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20∼30분마다 충분한 물을 마셔야 합니다.

                    무더운 곳에서 일할 경우에는 시작하기 전에 미리 물을 충분히 마셔주며 차와 커피나 술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옷은 땀 흡수가 잘 되는 가볍고 밝은 색의 긴팔 옷을 입고 햇볕에 나갈 때는 모자나 양산을 써야 합니다.

                    출처 - 서울아산병원 홈페이지

                    2022. 05. 11. 21:01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