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검색 이미지
기타 고민상담 이미지
기타 고민상담고민상담
기타 고민상담 이미지
기타 고민상담고민상담
흰족제비32
흰족제비3222.01.27

안정적인 직장이란 무엇일까요? 답답하고 화가나네요

저희 아버지가 항상 하시는 말씀이거든요

20대때 직업이랑 직장 선택을 잘해야 30대,40대 그리고 노후가 편하다면서..

특히 남자는 능력이랑 직장이 좋아야 장가도 가고 그런다고...여자는 얼굴 괜찮고 성격좋으면 남자보다 결혼은 쉽게한다면서..

제가 아버지에게 질문했죠

아버지가 생각하는 안정적인 직장이 뭐냐고 물었거든요

아버지가 하시는 말씀이

적게 벌어도 안짤리고 정년까지 보장되는 회사

라고 말씀하셨거든요

올해 28살인데

아버지가 너무 조급해하는것 같아서

덩달아 예민해지고 조급해져요

차라리 안봤으면 좋겠네요

부모님 영향으로 미용을 전공했고

고3때 아버지 밑에서 5년동안 일을 했거든요

일을 하면서 많이 티격태격한것 같아요..

솔직히 제가 일하면서 게으름,안주한것도 있고요

성격은 소심하고 남들보다 느린건 있어요..

아버지 스타일이 무뚝뚝하고 칭찬을 잘안하는편?..단점만 보는편?

25살때 아버지랑 새어머니가 저에 대해서

미용을 할건지 안할건지 두고 계속 싸우는거예요..

공장이라도 알아보자...너 성격에 공장이 너랑 맞는지 모른다며

공장 생산직쪽으로 방향을 잡긴했는데

우연치않게 아버지 아는 지인에게 회사를 소개 받았거든요

중견기업급..연봉5천만원 이상되는 생산직이었거든요

몇개월후에 입사가능며

들어가기도 힘든곳이라는데

아버지랑 새어머니가 너무 설레발(?)을 치는것 같아서

아버지는 들어가서 잘나디면 아빠는 너에게 아무 걱정없다면서 그러시는데...

들어가면 어떻게든 버티라면서

저는 잘모르겠더라구요..이 일이 나랑 맞을지 안맞을지

모르는데

(그러고 얼마후 코로나 때문에 입사 연기 연기 끝에 소개받은지 2년만에 미안하다 안될것 같다 라면서 없던일이 되었지만요)

그러면서 아버지는 지금 이때아니면 힘들다

다른 공장 취업에서 미리 공장 분위기도 익힐겸

경험쌈아 들어가라면서

저는 결국

전국을 돌며 공장 생산직 면접을 13군데나 봤는지

계속 떨어지고 자존감도 바닥까지 치는것 같은데..

제가 아버지에게 다시 생각하면 안되냐면서 말을 했는데

무슨 소리냐고 될때까지 하라면서 붙을때까지 이력서 넣어보라고

집에서 놀고있으면 안된다고

어휴 뭐가 급한지....

어떻게 주야2교대 생산직 갔지만 체력이 약해서 그만두고

6개월 후 주간근무 생산직 들어갔는데

1년 계약직이었고 일은 힘들었지만

1년간 일하면서 곰곰히 생각을 해봤거든요

오래 일할 수 있고 전문적인 사람들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계약이 끝나면 미용을 다시하자 라고 다짐을 했거든요

아버지는 미용하는건 걱정이지만 찬성이다

하지만 너가 평범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앞서 위에 말했듯이

안정적인 직장이 있으면 들어갔으면 한다고...

미용하다가 만약에 회사 소개받으면 주저하지말고 가라고

하..뭐가 뭔지 모르겠네요ㅠㅠ

어떤 말씀은 너가 미용 열심히 배우면 미용실 누구 물려주겠니라고..하세요

며칠전에 아버지가 미용실 손님중에

용접하는 젊은 친구인데...토익1년 공부해서 700점 맞았다더라..그래서 우연하게 한국수자원 공기업 고졸채용으로 들어갔다더라..되든 안되든 너도 해볼만하지않느냐?라고..

솔직히 저는 미용말고는 그럴만한 스펙도 없고

단순반복 공장말고는..공기업,대기업,공무원,일반 회사 들어갈 능력은 안되는것 같은데ㅠㅠ

지금은 친어머니쪽에서 잠시 생활하고 있거든요

1월초에는 너의 존중을 한다고 미용일이든 어떤일이든 열심히 해라면서 그러시지만

하지만 아버지,새어머니 생각하면 숨이 막혀요

너무 아버지에게 의지해도 안되지만ㅠㅠ

미용은 한번 다른 미용실에 다시 도전해보려구요

55글자 더 채워주세요.
답변의 개수5개의 답변이 있어요!
  • 안녕하세요. 이찬로 심리상담사/육아·아동전문가 입니다.

    자기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힘들고 어려운 주변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힘 내시구요.

    좋아 하는 일을 쫒아 하다 보면 하나 둘 무언가 성과가 이루어지면서

    스스로 자존감 및 성취감 향상도 되실 거에요.

    그러면서 꿈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는 겁니다.

    질문자님의 미래를 응원합니다.


  • 안녕하세요? 아하(Aha) 심리 상담 지식답변자 김성훈 심리상담사입니다.

    질문하신 내용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부모님 세대는 imf 위기를 겪으면서 안정적인 직장에 대한 집착을 강하게 가진 사람들이 많습니다. 살아온 환경으로 인한 것이니, 질문자님의 생각을 설명하며 조율을 해나가시기 바랍니다.


  • 안녕하세요. 전지훈 심리상담사/육아·아동전문가입니다.

    아버님께선 아들이 걱정되서 본인이 하시는 일보단 좀더 안정적인 직장을 갖기 원하기

    때문에 질문자님을 누구보다도 더 생각해서 하신 말씀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질문자님이 하고싶어 하는 일이 있어서 부럽습니다.

    주변에 보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질문자님의 꿈을 응원합니다.


  • 안녕하세요. 성문규 심리상담사/육아·아동전문가입니다.

    우선 질문자님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봤을때 그간 스트레스가 많으셨을 거라 생각이됩니다.

    하지만 지금 하고자 하는 일이 생기셨고

    도전을 할 목표와 계획도 정하신것같아

    지금 그대로 열심히 도전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안녕하세요. 이은별 심리상담사입니다.

    일에 대해서 생각이 많으신듯합니다.

    무엇이든 일이나 삶에 방향에 대해서 정답은 없습니다

    부모님의 입장에서는 불안하고 걱정되는 마음으로 이야기하였을수있으나

    중요한것은 결국 이러한 길은 내가 가는것입니다

    틀려도 좋고 잘못되도 괜찮습니다

    너무 조급해하고 불안해하지말고 내가 마음에 가는것들로 해주시면좋겠습니다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