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을 한 가지 골라야 한다면 어떤 것이 가장 최선의 선택인가요?

2023. 01. 03. 21:19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 현상이 있잖아요.

전문가님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 중 한 가지만 있어야 한다면 어떤 현상이 세계 경제에 긍정적으로 되는 것이 그나마 최선의 선택이 되는 것일까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총 3개의 답변이 있어요.

안녕하세요. 이정훈 경제·금융전문가입니다.

보통 인플레이션보다 디플레이션이 더 부작용이 심한것으로 보여요. 극심한 경기침체에 의해 발생하는 디플레이션으로, 나쁜디플레이션이 심화된 형태라 할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1930년대 대공황으로 인해 발생한 디플레이션을 대표적 예로 들 수 있습니다. 끔찍한 디플레이션이 발생하면 기업과 은행의 도산이 걷잡을 수 없이 늘어 경제가 큰 타격을 입게 됩니다. 현대에 들어 좋은 디플레이션은 찾아보기 힘든 현상이 되었고, 나쁜 디플레이션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끔찍한 디플레이션까지 가는 경우는 많지 않지만 나쁜 디플레이션은 일단 발생하면 경제에 큰 후유증을 남기게 돼요.

2023. 01. 03. 21:31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은행 재직 경제전망과 재무위험에 대한 설명드려요

    안녕하세요. 류경태 경제·금융전문가입니다.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 모두 심각한 경제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보니 어떤 것이 더 심각한 문제인지에 대해서 공식적인 답변을 드리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다만 공식적이 아니라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대답을 드린다면 극에 달한 인플레이션이 디플레이션보다 위험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디플레이션의 경우는 물가가 거꾸로 가는 것을 의미하다보니 이는 곧 심각한 경기침체를 의미하는 단어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디플레이션이 심각해지게 되면 경제성장이 없는 상황이다보니 향후에 국가의 경제 수준이 약해질 수 도 있습니다. 하지만 인플레이션도 극에 달하는 경우는 해당 국가의 '화폐 독립성'을 상싱할게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봐야 하는데, 화폐가 무너지게 된다면 해당 국가는 더 이상 '통화정책'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게 됩니다.

    해당국가의 화폐가 아니라 타 국가의 화폐를 가져와서 사용해야 하게 되는데 그럼 결국 해당 국가는 독립성을 상실하는 것과 동일한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이 극에 달하는 것이 국가의 통화정책의 자립성을 상실하게 만들어서 더 위험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었다면 좋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23. 01. 03. 21:26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육아 / 심리 / 경제

      안녕하세요. 전중진 경제·금융전문가입니다.

      디플레이션과 같은 경우에는 경기부양책 등을

      사용하더라도 해결이 상당히 어렵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인플레이션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2023. 01. 04. 00:05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