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이 마르면서 옷의 냄세가 나는 이유

2022. 08. 12. 13:26

운동을 하고 나면 땀에 많이 졌어서 옷을 빨려고 빨래 바구니에 두게됩니다.


이 옷을 바로 세탁을 하지않고 방치 할 경우에 말라버린 옷에서 끔찍한 채취를 맡게되는데요, 입었던 옷의 땀내가 더 짙어지는 이유가 뭘까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총 5개의 답변이 있어요.

금속제품분야 연구

안녕하세요. 한만전 과학전문가입니다.

땀은 99%의 물과 1%의 여러가지 요소들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나트륨, 질소함유물,젖산,염소,칼륨, 단백질, 지방 등이며 특히나 단백질 이나 지방등의 유기물은 세균과 함께 분해되어 냄새의 원인이 됩니다. 하여 불쾌한 체취가 나는 것입니다.

2022. 08. 12. 16:11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상현 과학전문가입니다.

    땀에는 여러 노폐물들이 섞여있고, 요즘같이 습한날에는
    몸과 옷에 여러 세균들이 살 수 있습니다.
    이러한 노폐물들을 먹고 나오는 세균들의 산물들이 냄새를 유발합니다.

    감사합니다.

    2022. 08. 12. 15:50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과학전문가입니다.


      땀이 마르는 동안에 땀이 세균과 반응하는 시간이 길어지게 되면 세균이 땀을 분해하여 암모니아를 방출하게 되어 냄새가 납니다.

      따라서 운동 직후보다 시간이 더 지났을 때 냄새가 더 고약해지게 됩니다.

      2022. 08. 13. 15:45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경북대/물리학과

        분비된 땀이 노폐물이기 때문입니다.

        땀은 피부의 세균과 반응해 분해됩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지방산과 암모니아를 방출하는데,

        이것이 냄새의 원인이 됩니다.

        2022. 08. 12. 14:12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영훈 과학전문가입니다.

          땀이 났는데, 바로 세탁을 하지 않는 경우, 옷의 섬유 사이로 냄새 물질이 스며들어 갑니다.

          여기에 여름 철엔 수분까지 더해져 더 눅눅해지고, 냄새 물질이 쉽고 오래 결합합니다.

          이러면, 나중에 땀이나 수분이 마른다해도, 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은 섬유 사이에 그대로 남아 있어 끔찍한 채취가 나는 것입니다.

          그래서 수분이 많고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는 1번 입은 옷은 바로 빨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탁기를 돌리기 어렵다면, 간이로 물에 적신 후 한번 짜내서, 냄새 분자를 제거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참고로 세탁 중 베이킹소다와 섬유 유연제를 사용하는 것도 냄새 해결에 도움이 됩니다.

          2022. 08. 12. 13:59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