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토큰 시대가 온다고 하는데 언제쯤 일까요?

2020. 08. 15. 12:05

앞으로 증권토큰(Token Security) 시대가 온다고 들었습니다.

언제쯤 그 시기가 올까요?

온다면 얼마만큼의 큰 시장이 형성될까요?

전문가님들의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고 돈벌기 ♥︎

총 1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주식회사 우리 /기술연구소

2021년은  유망한 가상통화 분야는 증권형 토큰(STO, Security Token Offering) 및 이를 접목한 하이브리드 모델이 될 것입니다.

미국 포브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리버 부스만 크립토벨리협회장은 “기존에 주로 거래되던 유틸리티 토큰과 달리 실물자산과 연동된 증권형 토큰은 2021년 기관투자자들이 시장 진입을 할 유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으며, “가상통화 시장과 법정화폐 시장을 연계한 ‘하이브리드 모델’이 가상통화의 최후 승자가 될 것”이라고 꼽았습니다.

STO는 유가증권을 비롯해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자산의 가치를 토큰과 연동한다는 점에서 ICO와 차이가 있다. 미술품, 건물 등 실생활에서 유동성이 낮은 자산을 토큰화함으로써 유동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평가를 받는다.

작년 한국을 방문한 부테린은 이날 증권형 토큰이 ICO를 당장 대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는 어렵다고 답했다. 유틸리티 토큰이 대다수인 기존 암호화폐보다 강력한 규제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이더리움 위에 토큰을 올리는 것은 문제가 없으나 증권형으로 올리면 불법이 될 수 있다"며 "STO를 위해서는 법적 개혁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규제 환경을 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테린은 "얼마 전 대만에서 발표된 STO 규제 프레임워크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대만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STO에 대한 규제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서는 다양한 문제를 고려해 아직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지만 신진 국가들은 법적 제도화에 앞장서 STO 생태계를 빨리 이끌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도 그중 한 국가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020. 08. 16. 14:5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