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허브 는 뭐하는 곳인가요?

2019. 02. 17. 06:36

이더리움 2.0 진행상황을 공개 했는데 깃 허브는 뭐 하는 곳인가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1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Blockchain Advisor/거래소 운영기획팀

깃허브는 프로그래머를 위한 소셜코딩공간입니다.

깃허브는 2008년 설립된 ‘깃’(Git) 전문 호스팅 업체다. 깃허브의 영향력은 점점 커져 2015년 기준으로 깃허브 사용자는 1200만명이 넘었으며, 3030만개가 넘는 저장소가 운영되고 있다.

직원수는 400여명이다. 깃허브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중심지(hub) 역할을 하면서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널리 퍼지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깃허브 로고

1깃의 대중화를 이끈 깃허브

깃허브를 알기 위해선 ‘깃(Git)’의 개념부터 알아야 한다. 깃은 2005년에 개발된 분산형 버전관리 시스템(DVCS)이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리눅스를 만든 리누스 토발즈와 주니오 하마노가 깃을 개발했다.

깃을 이용하면 누가 어떤 코드를 수정했는지 기록하고 추적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때 유용하다. 관리자는 여러 사람의 코드 중 일부를 합쳐가며 완성본을 만들어갈 수 있다. 버전

관리 시스템은 깃 외에도 SVN, CVS 등 여러가지가 있었지만 수천명의 사람들이 이용해도 안정적이며 중앙저장소에 의존하지 않아 속도도 훨씬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깃허브는 깃을 보다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만든 호스팅 서비스다. 깃은 명령어를 입력하면서 이용해야 하지만 깃허브는 웹 그래픽 기반으로 깃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 깃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던 덕분에 깃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깃허브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레 쏠렸다.

깃허브의 가장 강력한 기능은 ‘포크’다. 포크는 내 계정으로 외부 프로젝트 코드 저장소를 그대로 복사해주는 것을 말한다.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은 수십명에서 수백명의 사람들이 사람들이 함께 소스코드를 고친다.

과거에 이러한 소스코드를 수정하려면 각자 알아서 최근 소스코드 파일을 내려받고, 고치고, e메일로 수정된 소스코드를 보내야 했다. 깃허브 덕에 소스코드를 복사하고 배포하던 과정을 클릭 몇 번만으로 가능해졌다. 또 웹사이트에 소스코드가 공개되니 검색도 쉬워졌다.

또한 소스코드에 외에 관련 문서나 번역 페이지도 붙일 수 있고, 관련 통계도 제공됐다. <테크크런치>는 2012년 “깃허브는 오픈소스 개발에 입문하는 장벽을 낮추고 누구나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게 만들었다”라며 “초기 단계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이 쉽게 성장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깃허브 프로젝트 예

깃허브는 개발자들만의 강력한 커뮤니티 역할도 해냈다. 깃허브 사용자는 프로필을 만들고, 자신이 어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어떤 코드를 수정했고 관리하는지 공개할 수 있다. 덧글이나 주석을 달면서 코드 리뷰도 쉽게 할 수 있다.

가장 투명하게 자신의 프로그래밍 실력을 공개할 수 있기 때문에 전세계 개발자들은 이력서에 깃허브 계정 주소를 넣고 구직활동에 적극 활용하기도 한다.

2깃허브의 수익구조

외부에 공개된 프로젝트는 깃허브에 코드를 무료로 올릴 수 있다.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많은 IT 기업들은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깃허브에서 관리하고 있다. 특정 몇 명만 코드에 접근할 수 있는 ‘프라이빗’ 저장소는 유료이다.

이러한 서비스는 대부분 기업에서 많이 이용한다. 기업용 깃허브도 따로 있다. 기업용 깃허브는 보안성을 높이고 관리도구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또 기가바이트(GB) 규모의 대용량 파일도 깃허브 안에서 유지보수할 수 있다. 유료 서비스 요금은 7달러에서 200달러까지 다양하다.

기업용 깃허브 예

2012년 안드리센 호로비츠에서 깃허브 투자 파트너였던 피터 레빈은 블로그를 통해 “깃허븐 연 수익이 지난해에 비해 300% 늘었다”라고 발표해 기업 고객이 관심을 받고 있다는 점을 알렸다. 현재 깃허브 기업 고객은 SAP, 비메오, 페이팔, 메일침프 등이 있다.

깃허브는 현재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의 수익을 벌고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투자금액은 공개됐다. 깃허브는 2011년 안드리센 호로비츠 등으로부터 1억달러를, 2015년에는 세콰이어 캐피탈 등에서 2억5천만달러를 투자받았다. 2015년 깃허브의 기업가치는 20억달러, 우리돈으로 2조원 정도로 평가받고 있다.

3프로그래머 출신이 모여 만든 기업

깃허브에는 3명의 공동설립자가 있다. 톰 프레스턴워너, 크리스 완스트레스, PJ 하이엣이다. 크리스 완스트레스는 현재 깃허브 최고경영자(CEO)로, PJ 하이엣은 최고운영책임자(COO)로 활동하고 있다. 공동설립자 셋 모두는 프로그래머다.

크리스 완스트레스 설립자는 2012년 인터뷰를 통해 “전문 경영인을 고용할 생각은 해본 적 없다”라며 “설립자 중에 한 명이CEO를 맡는 게 가장 좋을 것이라고 다들 동의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깃허브 고객이 개발자라는 특수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 완스트레스와 PJ 하이엣는 과거 IT 언론사 씨넷에서 개발자로 일하면서 만났다. 그 후 크리스 완스트레스가 루비 언어 세미나에서 톰 프레스턴워너를 직접 만나게 돼 함께 사업까지 진행하게 됐다. 크리스 완스트레스 인터뷰에 따르면, 깃허브는 베타서비스부터 많은 개발자의 관심을 받았다고 한다.

특히 깃허브 설립자들은 루비온레일즈로 깃허브 웹사이트를 개발했는데, 당시 루비 커뮤니티에서 많은 피드백을 제공하기도 했다.

4성차별 논란에 휩싸이기도

깃허브는 개발자 중심 기업인만큼 자유로운 문화를 가진 곳으로 유명했다. 회의는 없고, 최소 근무시간은 따로 규정하지 않았다.

병가제도는 없으며, 알아서 쉬면 됐다. 중간관리자가 없으며, 프로젝트는 하고 싶은 일을 스스로 진행하는 구조였다.

이러한 회사와는 어울리지 않은 사건이 2014년 발생했다. 깃허브 퇴사자였던 여성 개발자 줄리 앤 호바스가 “깃허브 내부에 성차별이 있다”라고 SNS에 밝힌 것이다. 더욱이 그녀는 깃허브에 입사한 첫 여성 개발자라 더 관심을 모았다.

그녀는 2014년 3월 <테크크런치>를 통해 “그동안 공격적인 커뮤니케이션 문화를 가진 깃허브에 적응하느라 너무 힘들었다”라며 “내 의견을 존중해 주는 남성 동료를 만나기 힘들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녀는 창립자 중 한 명의 언행을 비난했는데, 그 창립자가 향후 톰 프레스턴워너라는 것이 밝혀졌다. 그 당시 톰 프레스턴워너는 CEO 자리를 맡고 있었다.

줄리 앤 호바스 개발자는 구체적으로 “톰 프레스턴워너 부인이 자신에게 부적절한 비난을 했다”라며 “직장 내 몇몇 남성 직원들이 여성들에게 추파를 던지는 모습이 스트립 바를 연상시킬 정도로 지나치다”라고 설명했다.

많은 언론들이 이 사건을 대서특필했고 논란이 커지자 톰 프레스턴워너는 결국 사임했다. 후임 CEO였던 크리스 완스트레스는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해당 사건에 대한 조사를 의뢰했다. 그 결과 톰 프레스턴이 부적절한 처신이 있었으며, 그의 부인이 사무실에 들어왔던 건 잘못된 일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업 내에 줄리 앤 호바사를 비롯한 여성개발자에게 잘못된 행동이나 차별을 한 구체적인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여전히 많은 개발자들이 업무 환경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톰 프레스턴워너와 그의 부인은 블로그를 통해 각각 “우리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은 사람들이 있다면 미안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줄리 앤 호바스 개발자는 해당 조사 결과에 동의하지 못하나 크리스 완스트레스 CEO가 올린 블로그 글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만족한다라고 밝히며 사건이 마무리됐다.

5마이크로소프트, 8조원에 깃허브 인수

'개발자의 성지' 깃허브는 2018년 6월, 큰 변화를 겪는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75억 달러, 우리돈 약 8조원에 깃허브를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MS는 75억달러에 이르는 주식을 주고 깃허브를 인수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에 앞서 몇 주 동안 인수 협상을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MS에 인수된 뒤 신임 깃허브 CEO는 자마란 설립자이자 MS 법인 부사장을 맡고 있는 냇 프리드먼이 맡는다. 깃허브의 현재 CEO인 크리스 원스트러스는 MS 기술 펠로우로 전략 SW 사업 부문을 맡게 된다.

MS는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에 깃허브 DNA를 통합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그렇지만 깃허브 자체는 지금처럼 개방형 플랫폼으로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MS는 덧붙였다.

2019. 02. 17. 07:46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