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에 x자 청테이프를 붙이는 이유가 뭔가요?

2020. 08. 13. 04:46

태풍이 불어서 바람불때 유리창이 부서짐을 막기위해서 청테이프를 x자 모양으로 붙이는걸로 아는데 어떤원리가 있는거죠? 단순 테이프만 발랐다해서 창문이 강풍에 버티는 힘이 강해진다는게 이해가 안가서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22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Sunyoung Co., Ltd Research Director

과거에는 젖은 신문지, X자 청테이프, 유리시트지(유리가 깨졌을 때 부상 방지 방법으로는 아주 좋습니다)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등장했는데요.

2010년 즈음, 대기업(LG하우시스, KCC 등)에서 시험한 결과치가 언론에 나오면서 다 엉터리라는(당시 정부관료들도 신문지 얘기를 한 사람들이 있었죠. 아직 최근 몇몇 지역언론에 태풍전문가라는 사람들이 같은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죠) 결론이 나왔습니다.

현재 가장 인정받는 태풍으로 인한 유리창 파손의 원인은 - 유리를 잡아주는 창문테두리의 고무패킹 또는 시공된 실리콘의 노후로 인한 유리의 이탈이 되겠습니다.

대기업 실험실에서 실험한 결과가 나왔을 당시 사람들을 놀라게 했던 것은, X자로 청테이프를 붙이거나 신문지를 붙여서 물을 뿌리는 것이 그냥 가만히 놔두는 것보다 파손의 위험을 더 높인다는 사실 이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태풍이 불면 상당수의 사람들이 자신의 집에 신문지나 X자 청테이프를 붙이고 있습니다. 자기 집을 지키는 방법이야 자유긴 하죠.

그런 뉴스가 나왔는데도 저렇게 하는 것은 말리기 힘들죠.^^;

**

뭐 어쨋든 태풍시 가장 안전하게 유리창문을 지키는 방법을 알려드리면,

1. 미리, 집안 창문틀의 유리를 잡아주는 실리콘이나 고무패킹을 교환해둔다.

2. 꼭 테이프를 바르고 싶다면, 유리의 가운데가 아니라 가장자리 부분, 즉, 유리를 잡아주는 틀과 유리 사이에 테이프를 붙이는 것을 추천합니다.

2020. 08. 13. 07:04
2

한때 태풍이나 강풍이 불면, 창문에 청테이프를 x자로 붙여 놓으면 창문이 강풍에 잘 견딘다고 해서, 많이들 붙였는데요.사실은 강풍에 별다른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오히려 테이프가 녹아서, 창문에 달라붙어 잘 떼어지지가 않아 불편만 늘어났죠. 강풍에 유리창이 깨어지지가 않게 하는 방법은, 창문이 흔들리지가 않아야 한다고 합니다.그래서 창문틈에 신문지나, 양말 같은 걸 끼워 넣으시면, 강풍에 잘 견딘다고 합니다.

2020. 08. 13. 07:30
9

창문에 테이프를 붙인다고 해서 유리가 깨지는 것을 막아주는 것은 아닙니다.

샤시가 아무리 좋은 것이라 해도 틀과 유리사이에 미세하게라도 틈이 있기 마련이고

그런 틈으로 바람이 밀고 들어오면서 유리가 깨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테이프를 붙여 유리가 보다 탄성을 높게 만들어 밖에서 바람이 심하게 불어도 심하게 휘는 것을 막아주고,

설사 유리가 깨어질 만큼 바람이 쌔게 불 경우 유리 파편이 여기저기 튀지 않도록 예방해 주는 것 입니다.

2020. 08. 14. 09:14
7

태풍때 창문에다가 테이프로 대각선 모양으로 붙인다고 안깨는 건 아니구요. 깨지더라도 유리 파편이 이리저리 튀는 걸 막을 수 있는거죠. 파편이 유리에 붙게 되니깐요. 그런 예를 든다면 자동차의 유리를 들 수 있습니다. 자동차의 유리는 두겹으로 되어 있구요. 두겹의 유리 사이에 얅은 접착성 비닐이 끼어서 붙어 있습니다. 그래서 충돌 등으로 유리가 깨어지더라도 비닐에 달라 붙어서 유리 파편이 운전자나 사람에게 튀어서 2차적인 사고를 예방하고자 하는 조치이죠. 물론 중간에 부드러운 테이프가 있어서 깨어지는 걸 방지하는 효과도 어느정도는 있겠지만 더 큰 이유는 파편이 튀지않게 하기 위함입니다. 마찬가지로 태풍이 불 때 창문에다가 테이프를 붙이는 이유도 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 보다는 깨어진 파편이 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 더 큰거죠. 또, 대각선 모양으로 붙이는 것보다는 촘촘하게 붙이는 것이 더 좋구요.

2020. 08. 13. 04:58
3

테이나 신문지로 인한 방지효과

가 창문 유리가 바람에 의해 깨져 파편이 튀게 되는데 그 파편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함이라고 하네요~

유리는 보기에 고체처럼 보이지만 완벽한 고체가 아니여서 약간의 유동성(?)을 지니고 있다고해요;

일반적으로 부는 바람의경우는 상관이 없지만, 강한 바람, 풍속 30m/s 를 넘어서면 유리가 바람에 의해 깨지기도 하는데,

이때 물에 젖은 신문지를 붙여두면 유리의 표면 균열? 같은걸 막아줘서 조금 더 강한 바람에도 버틸 수 있도록 해주는 겁니다 ㅇㅇ..

그리고 테이핑 하는 방법과 신문지를 붙이는 방법이 효과적이라고 하는데,

테이핑보다는 신문지를 붙이는 방법이 훨씬 효율적입니다.

테이핑같은 경우에는 창문에 붙어있는 면적이 적어서 균열을 막아주는 힘이 작다고 보시면 되요 ㅇㅇ

젖은 신문지를 바르실때도 전체에걸쳐서 꼼꼼하게 발라주셔야합니다.

 

그리고 신문지+테이핑 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테이핑후에 신문지 작업을 하시는거는 모르겠지만

신문지 다음에 테이핑 하는건 좀 비효율적일듯 합니다 .

젖은 신문지에 테이핑하는거도 그렇고 시간이 흐르면 신문지가 말라서 계속 물을 뿌려주어야 하는데,

테이핑 한곳만 물이 제대로 닿지않아서 신문지만 붙였을때 보다 비효율적이라고 하네요 ㅇㅇ..

올여름 태풍대비 잘하시기 바랍니다. ^^

2020. 08. 13. 13:39
3

단순히 청테이프만 붙여도 버티는 힘이 강해지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 용도보다는 깨질 경우 큰 사고를 피할 수 있도록 하는것에 더 의의를 둡니다.

차량 유리가 그런 원리로 이뤄져있죠. 사고난 차량의 앞유리를 보시면 깨지긴 해도 면이 접착제로 코팅되어 있어
깨지더라도 파편이 운전자에게 튀지않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강풍 시 창문에 테이프를 붙이는 것도 같은 이유라고 보시면 됩니다.

2020. 08. 13. 07:44
2
중견기업 과장

실질적으로 큰 효과는 없습니다.

큰 태풍으로 인하여 창문이 깨졌을때

유리파편이 튀지 않도록 하는 미약한 효과수단 인거죠.

가장 확실한 방법은 문틀에 종이 등을

틈새에 고정시켜 창문이 흔들거리지 않도록 하는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사진을 유첨했으니 좀 더 이해하기가 수월하실겁니다.

2020. 08. 13. 14:21
2

창문에x자 청테이프를 붙이는 건 사실 유리창이 깨지는 것과는 큰 상관이 없다고 합니다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것도 그러하고요

다만 유리창 파손시 파편이 날리는 것을 막는 효과는 있다고 합니다

유리창 파손을 막기 위해서는 창틀의 틈새를 따라 테이프로 막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바람에 의해 창문이 흔들러서 깨지기 때문입니다

바람의 틈새를 막아 유리창이 바람에 의해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2020. 08. 13. 19:27
2

안녕하세요 지나가다가 도움이 될 수도 있을거 같아 남겨봅니다.

강풍이나 지진과 같은 자연재해로 인한 흔들림을 방지하기 위한거라고 알고 있습니다.

근데 요즘 기사로 접한 내용 중에 ᆢ 강풍 때문에 유리창이 깨지는 건 유리 자체보다는 창문 새시(샷시)에 크게 좌우됩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실험 결과인데요. 창문과 창틀 사이 틈이 벌어지면 창문이 쉽게 깨졌습니다. 바람 불 때 그 틈으로 창문이 쿵쿵 흔들리니까 그 충격까지 더해지는 거죠.

그러니까 창문을 창틀에 단단히 고정하면 되는데요. 방법은 아까 그 신문지 있죠? 괜히 물 적셔서 창문에 붙이지 마시고요. 창문과 새시 사이에 벌어진 틈에 고이 접어서 끼워 주시면 됩니다. 그러면 창문과 새시의 틈이 줄어들기 때문에 효과 있습니다.

이런 기사가 있습니다 ​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2020. 08. 14. 00:58
2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실험 해 본 결과 별 효과는 없다고 합니다. 신문지를 넓게

붙인 창이나, 테이프를 X자로 붙인 창문앞에 강풍을 불자 산산조각 났다고 하는군요. 다만 위의 두 방법들이

창문이 깨질시 유리 조각들의 비산은 막아 위험을 줄여주는 도움은 줄 수 있을 수는 있다고 합니다.

바람이 불어 유리가 파손이 되는 이유는 유리가 프레임에 고정이 되지 않고 흔들리기 때문인데

그 틈으로 신문지를 끼어 넣어 고정을 시키거나, 테이프를 창틀을 따라 붙여 고정을 시켜 주니 강풍을

불어도 깨지지 않았다는 군요.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20. 08. 14. 02:20
2

유리창에 테이프를 붙이는 건 혹시 깨졌을때 파편이 날라갈수

있으니 붙여놓기도 하고

실질적으로 유리창이 안깨질려면 바람 때문에 창문이

흔들려서 깨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창문 틈새로 바람이

들어와서 흔들리니 틈새를 잘 막아주는게 더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밖에서 날라오는 물건이 부딪쳐서 깨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창문 밖을 보호하는게 더 효과적이고요.

2020. 08. 14. 08:00
1

X자로 테이프를 붙이는것은 실질적으로 효과가 없다고

여러 매체에서 보도되었습니다.

탄력을 보강하고 진동을 흡수할것이라는 기대감에

X자로 테이프를 붙이거나, 물을 뿌린 후 신문지를 붙이는 사례가 많았습니다.

모닝와이드에서 실험을 해보았을때, 전혀 도움이 안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X자로 테이프를 붙인 교차점에 타격이 있다면, 효과가 있을수 있지만

그런경우가 아니라면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강풍으로부터 유리창을 보호할때는 창틀을 테이프로 붙이는것이 더 효과가 좋습니다.

2020. 08. 14. 11:04
0

보통 x자 테이프와 신문을 같이 붙여두시는데

진동으로 인한 파손을 방지하기위해 테이프와 신문지를 붙이는겁니다.

신문지와 테이프를 같이 붙이면 탄력보강이되고 진동도 흡수되어 유리가 깨지는걸 사전에 방지할수있습니다.

또, 창문의 경우 창틀부분이 더 깨지기 쉽지만

x자로 붙일경우 파괴괴시점이 가운데로 가고 영향을 분산시켜 깨지는것을 예방할수있습니다.

2020. 08. 14. 12:51
0

태풍이 불거나 장마철때 혹은 강풍이 많이 부는 지역에서 간혹 테이프를 붙이는 곳을 보실수있는데요

강풍을 조금더 견디게하는것도 있겠지만

강풍으로 인해 깨졌을때 유리파편이 많이 튀지 않기 위함 입니다

테이프가 없으실때에는 창문에 물을 뭍혀 신문지를

붙히는것도 크게 효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안전을 위한거지요

2020. 08. 14. 14:04
0

바람에 의해 창문으로 전달되는 힘이 고르게 분산되어야 창문이 깨지지 않겠죠?

상대적으로 더 많은 힘을 부담하게 되는 창문의 중앙부분을 지나도록 붙이면

힘을 고르게 분산시킬 수 있는 구조가 됩니다.

그 중에서도 X자 형태가 가장 효율적이라 그렇게 붙입니다.

굳이 청테이프가 아니여도 인장강도가 높은 소재의 테이프라면 사용가능합니다.

비슷한 예로 철근 콘크리트가 있습니다.

2020. 08. 14. 15:11
0

이 인터뷰가 도움이 되길 바랄게요.

[정도준/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시설연구사 : 젖은 신문지랑 X자로 테이핑을 하는 그런 방법은 파손을 방지하는 효과보다는 파손됐을 경우에 파편이 튀거나 비산물이 떨어지는 그런 위험을 줄여주는 데에는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판단됩니다.]

<앵커>

그러니까 파손을 방지하기보다는 파손이 됐을 때 위험을 줄여준다. (날리는 걸 줄여주는 거죠.) 그런 얘기였네요. 그럼 가정에서 할 수 있는 대비법 어떤 게 또 있을까요?

<기자>

저희 사실 지금 집에 그런 창문에 있어서 이따가 가서 보려고 하는데요, 깨지는 것은 창문 자체보다는 창틀, 그러니까 샷시 상태가 중요합니다.

충분히 고정되지 못한 창문이 계속 흔들리다가 깨지는 거거든요. 헐겁다 싶으면 신문지를 창에 넓게 붙일 게 아니라 접어서 창틀에 헐거운 부분에 끼우거나, 테이프를 창문이 딱 고정되도록 창틀 따라서 붙이는 게 제일 좋습니다.

2020. 08. 14. 15:28
0

실제 청테이프를 붙이거나 신문지를 물에 적셔 붙인다고 해서 유리창이 깨지는 것을 방지할 수는 없습니다.

오히려 유리창이 깨졌을때 비산에 따른 2차 피해를 방지하는 것에 더 큰 목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비산 방지를 위해서는 단순 X자보다는 아래처람 붙이는게 효과적입니다.

바람에 창문이 깨지는 것의 원인은 창틀과 창문과의 틈등으로 인해 흔들림이 발생하여 깨지는 것으로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1. 잠금장치를 통해 창문을 꼭 닫을 것.

2. 창과 창틀사이에 신문지등을 끼우거나 테에프를 붙혀 흔들림이 발생하지 않게 할 것.

입니다.

즉 흔들림을 없애야 파손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비산방지를 위해 위에처럼 테이프를 붙이더라도 창틀과 같이 붙이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감사합니다.

2020. 08. 14. 23:38
0

안녕하세요.

태풍으로 인해 유리창 파손을 막기 위해 X자 모양으로 테이프를 붙이거나

젖은 신문지를 붙이는 방법 등이 소개가 되곤 하는데요.

실제로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위와 같은 태풍예방법을 실험한 결과

별다른 효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실험 결과에서 강풍에 유리창이 파손되는 것은 섀시가 변형되거나 창틀에서 분리가 되면서 라고 하네요.

그렇기 때문에 창문을 창틀에 단단히 고정해 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강을 하거나

테이프를 붙일 때는 유리와 섀시가 일체화되도록 부착해서 유리가 흔들리지 않게 해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답변이 도움되셨길 바랍니다.

2020. 08. 15. 00:20
0
기계공학부

원리상으로는 단단한 유리를 질긴 테이프나 젖은 신문지로 보강을 해준다는 것입니다. 서로 다른 장점을 지닌 소재를 결합해서 내구도를 올리는 방법입니다.

문제는 창문에 X자 모양으로 테이프를 붙이는 것은 강풍에 큰 도움이 안됩니다.

이유는 유리가 깨지는 원인이 유리의 내구도가 약하기 때문이 아닌, 강풍에 유리가 흔들리면서 뒤틀리기 때문입니다. 더욱이 유리보강용 특수필름이 아니라면 내구도도 거의 증가하지 않습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실험결과 X자로 붙이는 것보다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해주는 것이 효과가 좋다고 나왔습니다. 창틀이 헐겁지 않도록 무언가를 채워 고정하거나 창틀자체를 미리 보수합니다. 테이프는 창틀과 창이 흔들리지 않도록 바깥쪽에 네모나게 붙이는 것이 더 좋습니다.

2020. 08. 15. 00:35
0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대기업 기술센터에서 실험한 결과, 테이프를 X자 모양으로 붙이거나 젖은 신문지를 유리전체에 붙이는 방식은 유리가 깨졌을때 파편이 날리는 걸 예방할 순 있지만 유리가 깨지는 걸 막는데에는 효과가 미미하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태풍으로 인한 유리파손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는 유형은, 창문 사이 틈 공간에 강한 바람이 불어 창문이나 샷시가 흔들려 유리전체에 가해지는 충격에 의해 유리가 파손되는 경우입니다.

따라서 창문과 유리가 만나는 부분(유리 가장자리전체)에 테이프를 부착하는 것이 좀 더 효과적이며, 틈이벌어져 있다면 흔들리지 않게 신문지 등으로 틈사이를 고정시켜주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그 후에 테이프를 X자 모양으로 부착하거나 젖은 신문지를 부착하여 깨졌을 때 파편 예방까지 한다면 보다 안전하게 태풍 대비를 하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2020. 08. 15. 00:40
0

유리가 깨지는건 강풍에 창틀이 흔들리면서 유리가 깨지는거라 유리깨짐을 막으려면 창틀이 흔들리지않게 창틀사이에 종이를 두껍게 접어서 끼워두는게 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테이프는 유리가 깨졌을때 산산조각이 나는것을 막는효과가 더 큰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샤워부스에 필름지를 붙이면 산산조각 나는걸 막을수 있는거랑 비슷한 효과라고 보셔도 될 것 같아요

2020. 08. 15. 00:58
0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별 효과 없습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에서 실험을 했는데요.

X자로 테이프 붙인 유리창을 놨습니다. 결과는 테이프 안 붙인 유리창과 별 차이 없었습니다. 신문지도 마찬가지였는데요. 붙여도 잘 깨졌습니다. 효과도 미미한데 신문지에 계속 물을 뿌려줘야 하는 치명적인 단점도 있습니다. 한 대기업 기술센터에서도 비슷한 실험을 했는데요. 역시나 별 차이 없었습니다.

괜히 물 적셔서 창문에 붙이지 마시고요. 창문과 새시 사이에 벌어진 틈에 고이 접어서 끼워 주시면 됩니다. 그러면 창문과 새시의 틈이 줄어들기 때문에 효과 있습니다

2020. 08. 15. 03:2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