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금 산정 기준에 대한 문의드립니다.

2019. 07. 09. 16:48

퇴직금은 퇴직전 3개월의 평균임금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경우 퇴직전 3개월의 근무시간 및 실적이 퇴직금 산정의 절대적 지표가 될 것인데 만약 그 기간 동안 질병 등의 사유로 장기간 출근을 하지 못해 월급을 거의 못받았을 경우에도 퇴직금 산정 기준은 동일하게 적용되는지요?

아니면 다른 적용기준이 있는 것인지 전문가분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5AHT을 드려요!

총 1개의 답변이 있어요.

고용노동부/ 근로개선지도과

안녕하세요? 아하(Aha) 노무상담 분야 전문가 jiker입니다.

문의 주신 내용에 대하여 하기와 같이 답변 드립니다.

 질문자님이 말한 사유 등으로 퇴직전 3개월 평균임금이 다른 때보다 급격히 낮아졌을 경우, 즉 평균임금이 통상임금을 하회할 경우는 통상임금으로 3개월 평균하여 퇴직금을 계산하게 됩니다. 이때 통상임금이란 매월 고정적, 일률적, 정기적으로 받는 임금 성격의 보수를 말하는 것으로, 질문자님의 임금의 구성항목이 어떤 식으로 구성되는지 명확히 알 수 없어서 자세한 답변은 곤란하나, 일반적으로 그때그때 달라지는 연장, 야간 근로수당이나 수혜적, 임의적으로 지급된 금품 내지는 실비변상적 금품 등을 제외하고 계산하게 됩니다.

2019. 07. 10. 15:49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이런 콘텐츠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