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의 채굴에 소요되는 비용과 비트코인의 가격과는 연관이 있는걸까요?

2019. 06. 17. 21:17

갈수록 어려워진다는 비트코인의 채굴에있어 소요되는 실 비용과 비트코인의 거래가격과는 근본적인 연관성이 포함되 있을까요? 그럼 갈수록 채굴 비용이 더 많이 소요되어 비트코인가격은 근본적으로 오를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볼수 있는지요?

공유하고 돈벌기 ♥︎

총 1개의 답변이 있습니다.

질문자 채택 답변

작년 상반기 기준으로 비트코인의 채굴원가는 대략 5,900달러에서 6,000달러가 된다고 합니다. 또한 통계에 따라서는 8000달러라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렇듯 채굴 원가에 대한 통계 수치가 다른 것은 채굴 장비의 가격 차이와 국가별 전기 요금의 차이가 채굴 원가에 반영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채굴 시설을 운영하는 비용도 포함시킬 수 있겠습니다.

채굴기에 대한 가격 정보는 http://k-mining.co.kr/ 사이트를 참고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특히 전기요금의 차이가 큰 영향을 줍니다. 중국도 지역마다 전기 요금이 다 다르지만 지역에 따라서는 1kWh 당 47원 정도인 곳도 있어서 이런 곳에서 비트코인 채굴이 많이 이루어집니다.

예를들어 비트메인의 T17 채굴기를 기준으로 하면 2200W를 소모하는데 이것의 하루 24시간 전기 소모량은 1,584kWh에 달합니다. 중국을 기준으로는 하루 74448원이 필요하고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하면 하루 35만원~45만원 사이의 전기 요금이 나온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전기 요금이 저렴하지 않다면 사실상 채산성 악화를 막을 수 없고, 또한 채굴기 관리자의 인건비며 시설 유지비, 감가 상각비 등을 합한다면 더욱 수익이 나지 않을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채굴 원가가 비트코인 가격에 100% 반영이 되느냐고 할 때 그런 것만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올해 초까지만 해도 비트코인 가격이 3-4백만원 대를 기록했다는 것은 채굴업자들이 사실상 손해를 보면서 채굴을 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나마 3-4백 만원 이하로 떨어지지 않은 것도 다행인 것이, 비트코인이 가지는 가치와 함께 채굴 원가가 고려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채굴 원가가 어느 정도 비트코인의 가격에 반영되기는 하지만 그것이 근본적인 연관성까지는 아니라고 할 수 있고 어느 정도 고려가 된다는 것이 맞을 듯합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2019. 06. 18. 10:00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