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와 물가지수의 관계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2022. 06. 11. 12:12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인지 요즘 전세계적으로 물가가 미쳐 날뛰고 있습니다.

물가를 잡으려면 금리 인상을 해야 한다는데요.

물가를 안정 시키는 것과 금리 인상이 어떤 관계가 있는 건가요?

물가가 오르면 왜 금리 인상을 하는 건가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0AHT을 드려요! 아하에 질문하고 궁금증을 해결하세요! 지금 가입하면 120AHT을 드려요!

총 5개의 답변이 있어요.

에치엠로지스/물류관리사

안녕하세요. 이양균 경제·금융전문가입니다.

금리는 주가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칩니다. 특히 투자자들의 심리에 영향을 미치죠. 물가지수가 오르고 인플레이션이 확인되면 정부에서는 금리를 올립니다.

금리를 올리면 회사입장에서는 대출을 받기가 부담스러울테고 시중에 유통되는 자금들이 많이 부족해지죠.그럼 주식이나 부동산에 들어가는 자금들이 점점 들어들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주가가 내려가는 효과가 나오겠죠.

​반대로 소비자물가지수가 내리고 디플레이션이 발생할거라 예상되면 정부는 금리를 내리게 됩니다. 금리를 내리면 시중에 유통되는 자금들이 늘어날테고 그 자금들이 주식과 부동산으로 옮겨갑니다. 자연스럽게 주가가 올라가는 효과가 발생하죠.

2022. 06. 11. 14:19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금오공대 경영학과

    지금 현재 경제현황은 인플레이션으로 장기적인 코로나여파로 인한 시장의 유동성자금에 따른것으로 금리인상으로 떨어진 화폐가치를 상승시킬려는것인데 이에 더하여 러시아와 우쿠라이나 전쟁으로 경제발전의 기본인 원유 가격상승과 곡물공급불안에 따른것으로 풀이됩니다.

    2022. 06. 11. 12:24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예슬 인문·예술/경제·금융전문가입니다.

      한국은행에서 안내하고 있는 기준금리 변경(통화정책 효과의 파급)에 관한 내용을 안내드립니다.

      그 중 기대경로에 대한 내용을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변경은 다양한 경로를 통하여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파급경로는 길고 복잡하며 경제상황에 따라 변할 수도 있기 때문에 기준금리 변경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의 크기나 그 파급시차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경로를 통하여 통화정책의 효과가 파급된다고 할 수 있다.

      금리경로

      기준금리 변경은 단기시장금리, 장기시장금리, 은행 예금 및 대출 금리 등 금융시장의 금리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경우 콜금리 등 단기시장금리는 즉시 상승하고 은행 예금 및 대출 금리도 대체로 상승하며 장기시장금리도 상승압력을 받는다. 이와 같은 각종 금리의 움직임은 소비, 투자 등 총수요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금리 상승은 차입을 억제하고 저축을 늘리는 한편 예금이자 수입 증가와 대출이자 지급 증가를 통해 가계의 소비를 감소시킨다. 기업의 경우에도 다른 조건이 동일할 경우 금리 상승은 금융비용 상승으로 이어져 투자를 축소시킨다.

      자산가격경로

      기준금리 변경은 주식, 채권, 부동산 등 자산가격에도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금리가 상승할 경우 주식, 채권, 부동산 등 자산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미래 수익의 현재가치가 낮아지게 되어 자산가격이 하락하게 된다. 이는 가계의 자산, 즉 (wealth)의 감소로 이어져 가계소비의 감소 요인이 된다.

      신용경로

      기준금리 변경은 은행의 대출태도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예를 들어 금리가 상승할 경우 은행은 차주의 상환능력에 대한 우려 등으로 이전보다 대출에 더 신중해질 수 있다. 이는 은행대출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기업의 투자는 물론 대출자금을 활용한 가계의 소비도 위축시킨다.

      환율경로

      기준금리 변경은 환율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예를 들어 여타국의 금리가 변하지 않은 상태에서 우리나라의 금리가 상승할 경우 국내 원화표시 자산의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아져 해외자본이 유입될 것이다. 이는 원화를 사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는 의미이므로 원화 가치의 상승으로 이어진다. 원화 가치 상승은 원화표시 수입품 가격을 하락시켜 수입품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키고 외화표시 수출품 가격을 상승시켜 우리나라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해외수요를 감소시킨다.

      ⇒ 이러한 여러 경로를 통한 총수요, 즉 소비·투자·수출(해외수요)의 변동은 다시 물가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금리 상승으로 인한 소비, 투자, 수출 등 총수요의 감소는 물가 하락압력으로 작용한다. 특히 환율경로에서는 원화 가치 상승으로 인한 원화표시 수입물가의 하락이 국내 물가를 직접적으로 하락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기대경로

      기준금리 변경은 일반의 기대인플레이션 변화를 통해서도 물가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기준금리 인상은 한국은행이 물가상승률을 낮추기 위한 조치를 취한다는 의미로 해석되어 기대인플레이션을 하락시킨다. 기대인플레이션은 기업의 제품가격 및 임금근로자의 임금 결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결국 실제 물가상승률을 하락시키게 된다.

      통화정책 효과의 파급

      한편 오늘날과 같이 세계경제의 통합이 급속히 진전되고 경제구조와 경제주체의 행태가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는 통화정책의 파급경로가 어떻게 변화되고 있으며 또 현재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가 매우 어렵다. 한국은행은 통화정책의 파급경로가 제대로 작동하는지의 여부를 수시로 파악하고 있으며 통화정책의 효과가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

      일반적으로 은행금리라고 부르는 것은 기준금리와 가산금리(은행이 가산하는 금리)로 이루어져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한국은행이 정하는 기준금리는 한국은행이 금융기관과 거래할 때 사용하는 금리로 한국 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우리 경제를 바람직한 상태로 유지하기 위하여 매달 경기, 물가 및 금융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합니다.

      각 은행은 한국은행에 돈을 빌릴때 기준금리에 따라 돈을 빌리기 때문에 기준금리가 은행금리에 반영됩니다.

      또한 은행은 해당 자금을 대출할때 자신의 가산금리를 활용하여 수익을 창출합니다.

      가산금리에는 취급비용, 신용원가, 상품이익, 우대금리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2022. 06. 11. 21:27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전중진 심리상담사/경제·금융/육아·아동전문가입니다.

        물가가 맨날 치솟는다면 사람들은 하루라도 빨리 물건을 사려고 할 것이며

        이에 대한 은행 예금 등을 찾아서 물건을 사재기 합니다.

        그래서 이에 대한 것을 막기 위하여 금리 인상을 하면 사람들이 그러지 않아

        물가를 잡는 효과가 있는 것입니다.

        2022. 06. 11. 18:50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

          안녕하세요. 이정훈 경제·금융전문가입니다.

          이자율결정이론에 따르면 물가가 상승하면 화폐수요가 증가합니다. 물가가 상승하면 각각의 이자율 수준에서 종전보다 화폐수요가 증가하기 때문에 화폐수요 곡선이 우측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종전의 균형이자율에서는 화폐의 초과수요가 발생하고, 균형이자율은 상승합니다.

          물가가 오르면 금리도 오르게 됩니다. 물가가 올라 갈 때 금리도 함께 상승하는 이유는 너무나 쉽게 예상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여러분이 은행의 사장님이라고 생각해봅시다. 물가가 5%정도 뛸 것 같다면 얼마의 대출금리를 받고 돈을 빌려주겠습니까? 당연히 5%이상의 대출금리는 받아야합니다. 그래야 물가 상승분을 빼고도 남는게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만약 물가가 5%만 뛰는게 아니라 6%까지 뛸껏 같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당연히 이제는 6%이상의 금리를 받아야 합니다. 그래야 내 주머니에 실제로 떨어지는게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물가가 오르면 금리가 올라갈 수밖에 없습니다.


          2022. 06. 11. 17:16
          답변 신고

          이 답변은 콘텐츠 관리 정책 위반으로 비공개되었습니다.

          신고사유 :